택스뉴스
비즈니스워치가 서비스하는 프리미엄 세금 뉴스
동서 3세 김종희의 승계재원…배당의 힘!
신성우 기자 l

입력시간 | 2019-05-14 17:08

지배회사 ㈜동서 지분, 2000년대 중반 1%대→현재 12%대
부친 김상헌 지분 증여세, 주식매입에 배당금이 주요 재원

국내 커피시장 1위의 동서그룹이 후계승계 재원(財源)으로 ‘배당’의 위력을 강력하게 보여주고 있다. 후계자 김종희(44) ㈜동서 전무가 매년 두둑하게 주어지는 배당금을 지분 확대에 요긴하게 쓰고 있다.

김상헌 전 동서 회장

# 동서 3세 선두주자 ‘속도전’

14일 업계에 따르면 동서 오너 김상헌(71) 전 회장은 최근 ㈜동서 소유지분 18.25%(1820만주) 중 0.67%(66만7000주)를 증여했다. ㈜동서 우리사주조합 및 임직원 84명을 대상으로 했다. 증여 당시 주식시세(1만9600원)로 131억원어치다.

증여 지분 중 절반에 가까운 0.30%(30만주․58억8000만원)는 2남1녀 중 장남 김종희 ㈜동서 전무가 물려받았다. 김 전 회장 소유지분은 17.59%(1753만300주)로 축소됐다. 대신 김 전무는 12.14%(1210만주)로 증가했다. 10여년 전(前) 시작된 지분 승계의 연장선장에 있다.

동서는 2대(代)에 이르러 김재명(98) 창업주의 두 아들이 지배회사와 주력사를 나눠 경영하는 형제분할경영 체제를 유지해왔다. 즉, 장남 김상헌 전 회장이 ㈜동서, 차남 김석수(66) 동서식품 회장이 동서식품을 경영하는 이원화 체제였다.

하지만 지금의 김 전 회장은 2014년 3월 회장에 이어 2017년 4월에는 고문직 마저 내려놓은 상태다. 회장 퇴진을 계기로 ㈜동서는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 현재 이창환(67) 회장이 경영을 총괄하고 있다.

이와 맞물려 급부상하고 있는 동서 3세가 김 전무다. ㈜동서 기획관리부장, 경영지원부문 상무이사를 거쳐 2014년 8월 전무이사로 승진, 경영지원부문 기획관리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경영승계 속도 측면에서 다른 동서 3세들을 압도한다.

김 전무는 선두주자 답게 지분승계 또한 속도감 있게 전개해왔다. 지배회사 ㈜동서를 통해서다.

동서의 계열사는 현재 8개사다. 이 중 ㈜동서는 계열사 중 유일한 상장사이자 계열 지배회사다. 동서식품(지분율 50.00%), 동서유지(50.00%), 동서물산(62.50%), 성제개발(100.00%), 디에스이엔지(옛 대성기계․50.00%), 동서음료(66.00%) 등 6개사의 지분을 절반 이상 소유하고 있다.

동서식품과 동서유지의 경우 ㈜동서와 미국 합작사 크래프트푸드(Kraft Foods)가 각각 50대 50으로 보유 중이다. 이어 동서식품은 마가방(유)를 100% 자회사로 두는 계열 출자구조를 갖추고 있다.

즉, 동서의 지배구조는 ㈜동서의 지분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면 모든 계열사를 손에 넣을 수 있는 구조다. 김 전 회장 일가 또한 다른 계열사 지분은 없고 오롯이 ㈜동서의 지분을 집중적으로 소유함으로써 전 계열사를 장악하고 있다.

현재 ㈜동서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은 66.84%(6664만6261주)다. 이 가운데 오너 일가 지분이 거의 대부분으로 19명이 보유한 66.79%(6659만5569주)다. 이외 0.05%(5만692주)는 계열 주주사 디에스이엔지 몫이다.

# 13년간 배당수익 515억 ‘어마무시’

김 전무는 200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동서 소유지분이 1.69%로 2%가 채 안됐다. 본격적으로 지분 확보에 나선 시점은 2006년 10월. ㈜동서에 입사해 경영수업에 들어간 30대 초반 무렵이다.

김 전무는 이 때부터 해마다 시장에서 직접 주식매입에 뛰어들어 지분 확보에 공을 들여왔다. 이런 행보는 이달 초까지 쉼없이 계속되고 있고, 현재까지 들인 자금만 660억원에 달한다.

부친 또한 힘을 실어주고 있다. 김 전 회장도 2011년 4월부터 본격적으로 증여에 나섰다. 횟수도 잦다. 거의 매년 지분을 물려주고 있다. 이번 증여도 이의 일환이다. 현재까지 적게는 0.06%(6만주), 많게는 2.68%(80만주) 총 7차례나 된다. 주식가치 또한 16억4000만원~282억원 도합 740억원이다.

김 전 회장은 첫 증여를 할 때만 해도 ㈜동서 최대주주로서 지분이 36.53%에 달했다. 하지만 2017년 4월 단일 2대주주로 밀려났다. 아울러 지금은 동생 김석수(19.36%)에게 단일 1대주주 자리를 내주고 있다. 이유는 주로 김 전무를 위한 증여에서 비롯된다.

김 전무가 10여년만에 ㈜동서 지분을 1%대에서 12%대로 끌어올리기까지 ㈜동서의 배당금 활용도는 높은 편이다. 특히 최근 들어서는 배당의 힘이 더욱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동서는 1995년 12월 증시 상장 이후 단 한 번도 배당을 거른 적이 없다. 해마다 순익의 절반 가량을 배당으로 풀고 있을 정도로 양도 어마무시하고 게다가 매년 예외없이 확대 추세다.

김 전무가 지분 확보에 뛰어든 2006년 206억원에서 2013년 500억원을 넘어선 데 이어 작년에는 691억원으로 700억원에 육박했다. 이렇게 13년간 주주들에게 쥐어준 배당금이 총 6090억원에 달한다.

이렇다보니 ㈜동서 주식 매입과 부친의 지속적인 증여로 보유지분이 확대되고 있는 김전무의 배당수익은 배가(倍加)되는 양상이다.

2006년 결산 때만 해도 4억6700만원 정도였던 배당금은 2013년 50억원을 넘어섰고 2018년에는 81억원이나 됐다. ㈜동서 지분이 10%를 넘어선 2015년 이후 챙긴 배당금만 298억원이다. 2006년까지 거슬로 올라가면 도합 515억원에 이른다.

동서는 3세 승계를 앞둔 상황이다. 후계자 김 전무가 안정적인 지분을 확보하기까지 주식매입과 증여세에 적잖은 자금이 소요될 테지만 앞으로도 ㈜동서 배당수익이 든든한 자금줄이 될 게 뻔하다. 동서 특유의 승계 방정식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관련 뉴스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세금 아끼는 '절세포인트'

임대사업자 등록이 유리한 주택은
최근 주택임대사업자에 대한 관련 법 개정사항을 지켜보면 걱정이 앞선다. 정부는 임대주택에 대한 세제혜택을 다양하게 규정해 시행하다가 규제 시기별로 요건을 다르게 적용하고 있다. 임대등록 요건은 2018년 4월 1일

재미로 보고 세금도 배우는 '절세극장'

영어캠프 교습비의 비밀
"저희 영어캠프는 미국 명문대에 입학시키는 실제 커리큘럼입니다." "교회에 다니지 않는 아이도 신청할 수 있나요?" "물론이죠. 얼마든지 환영합니다. 지금 바로 신청하세요

전문가가 들려주는 '절세꿀팁'

"경리 아웃소싱이 세무리스크 줄인다"
세금을 아낄 수 있는 '꿀팁'을 전문가들이 직접 소개합니다. 복잡한 세법을 일일이 설명하지 않고, 궁금한 내용만 쏙쏙 전해드립니다. 나에게 맞는 최적의 절세 전략을 찾아보세요. [편집자] 사업을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