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스뉴스
비즈니스워치가 서비스하는 프리미엄 세금 뉴스
[가상화폐 워치]빗썸 2년간 세금 1200억
임명규 기자 l

입력시간 | 2018-02-01 08:22

[가상화폐와 세금]
수수료 수익 급증으로 세부담도 껑충
국세청, 세무조사 후 탈루 유형 분석

가상화폐 광풍으로 거래소들이 막대한 수수료 수익을 거두고 있다. 가상화폐 거래소가 벌어들인 영업이익의 20% 가량은 세금(법인세, 지방소득세)으로 내야 한다.
 
법인세는 각 사업연도에 기업이 벌어들인 소득에서 각종 공제를 제외한 과세표준에 10~25%의 세율을 적용한다. 과세표준 2억원 이하 구간은 10%, 200억원 이하는 20%, 3000억원 이하는 22%, 3000억원 초과는 25%의 법인세를 매긴다. 
 
예컨대 과세표준이 100억원인 기업은 법인세로 19억8000만원(2억×10%+98억×20%)을 관할 세무서에 납부한다. 추가로 법인세액의 10%는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지방소득세 명목으로 내야 한다. 12월 결산법인일 경우 법인세는 이듬해 3월 말까지 세무서에 신고·납부하고, 지방소득세는 4월말까지 지자체에 낸다. 
 
 
가상화폐 거래소는 법인세를 얼마나 내게 될까. 아직 2017년 전체 소득에 대한 결산이 끝나지 않았지만 이익 예상치를 통해 세액을 추정해 볼 수 있다. 
 
대표적인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은 2017년 영업이익으로 1645억원, 2018년은 3274억원으로 예상했다. 영업이익을 기준으로 법인세액을 추산해보면 오는 3월에 내야할 2017 과세연도 법인세는 358억원이다. 2018년 영업이익을 기준으로 내년 3월에 낼 법인세는 725억원 수준이다. 
 
여기에 지방소득세까지 감안하면 총 세금부담은 2017년 393억원, 2018년은 797억원으로 추산된다. 빗썸이 2년간 내게 될 법인세와 지방소득세는 1190억원에 달한다. 
 
2018년부터 과세표준 3000억원 초과 기업에 대한 법인세율이 22%에서 25%로 오르면서 세부담이 더 늘어나게 됐다. 다만 이월결손금이나 각종 공제규정을 적용할 경우 세액이 다소 줄어들 수도 있다.  
 
 
국세청은 이달 초부터 빗썸과 코인원에 대해 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거래소들이 설립 초기부터 수수료 수익을 장부에 제대로 기록해왔는지 살펴보고, 누락한 부분이 확인되면 법인세와 가산세를 추징할 방침이다. 
 
세무조사가 끝나면 국세청은 오는 3월 법인세 신고기간을 앞두고 가상화폐 거래소의 세금 탈루 유형을 분석해 각 거래소에 세금 신고에서 주의할 사항을 안내할 예정이다.
 
이어 법인세 신고 결과를 바탕으로 거래소별 신고성실도를 사후 검증해 추가로 세무조사 대상을 선정하게 된다. 세무조사를 진행한 거래소들의 소득 탈루율이 높을 경우 조사 대상이 늘어날 수도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지난해 말부터 거래가 급증하면서 영업이익이 예상을 뛰어넘었고 법인세 부담도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일단 세무조사 대응에 주력한 후 3월에 법인세를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관련 뉴스

많이 본 뉴스

전문가가 들려주는 '절세꿀팁'

조합원 입주권 팔 때 보유주택 확인하라
김 부장이 20년 전 구입한 아파트는 최근 재건축 절차를 밟고 있다. 그는 관리처분계획인가 후 조합원 분양을 받았는데 단지에서 가장 큰 평형이 배정됐다. 하지만 추가 건축비가 만만치 않은데다 공사가 완료되고 입주하려

은밀한 이야기 '19금 세금'

종갓집 맏며느리의 황혼이혼
"여보, 그동안 고생 많았소. 이제 당신만을 위해 여생을 보내구려." "우리가 헤어져도 병간호는 계속 할테니 당신 건강이나 신경쓰세요." 경북 안동 권씨 종갓집 맏며느리로 살아온 김모씨는 매년 10차례가 넘는 제

금쪽같은 '워킹맘 절세법'

①임신-세테크의 기본 '국민행복카드'
아이를 키우면서 직장 생활을 하는 '워킹맘'의 하루는 고단합니다. 집에서는 아이 챙기느라 회사에서는 동료들 눈치보느라 이래저래 피곤하죠. 그래도 한 달에 한 번씩 월급 통장을 확인하면 육아로 인한 스트레스가 조금이나